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전체 글3392

20210711일 음악하는사람이렇게산다 - 후회, 용서와 망각 그리고 감사 나는 잘 살고 있는 걸까? 비가 자주 오십니다. 요새 일을 쉬고 있어서 시간이 넉넉하니 낚시여행이라도 다녀오고 싶지만, 어디를 가도 코로나는 피할 수 없어서 그냥 집에 있기로 했습니다. 잘 지내고 계시는가요? 식자재마트에서 세일하는 '크고 단단한 두부 1kg'을 사다가, 된장찌개에도 넣어 먹고, 그래도 남기에 작게 깍둑 썰어서 튀겼어요. 찌개를 한 번 끓이면 네 끼 정도 먹어야 해서, 두 번은 그냥 먹고 두 번은 두부를 넣어서 다시 끓여요. 두부가 퉁퉁 불으면 맛이 없거든요. 두부는 예전처럼 넓게 부치는 것보다, 작게 썰어 뚜껑 덮고 튀긴 다음 허브 소금을 뿌리면 더 맛있어요. 고소한 면이 많아지니까요. 허니머스타드 소스를 뿌려서 먹거나 양념간장 뿌려서 살짝 졸여도 좋겠네요. 책상 위아래에 녹음할 장비를.. 2021. 7. 11.
20210628월 음악하는사람이렇게산다 - 삶의 최적화 中 삶의 최적화 中 장마 시작될 때가 됐죠? 어제보다 멸치 마르는 냄새가 진한 걸 보니, 오늘은 비가 오실 것 같기도 합니다. 잘 지내고 계시는가요? 얇은 삼겹살을 1kg 정도 냉동실에 넣어주고 가끔 튀겨 먹어요. 집 뒤쪽에 테이블 펴고 기울어진 사각 팬에서 기름 빼면서 굽는 게 최고지만, 혼자 사는 것도 아닌데 온 동네에 냄새를 풍길 수는 없지요. 삼겹살을 굽고 남은 기름에 김치와 밥을 함께 볶아 먹곤 했는데, 이번에는 냉동한 대파를 처음부터 함께 넣고 튀겨 봤어요. 대패삼겹살은 돌돌 말린 채로 여덟 개, 파도 삼겹살 숫자에 맞춰서 2~3cm 정도로 잘라 여덟 개 넣고 프라이팬 뚜껑을 덮고 약한 불에서 튀깁니다. 삼겹살 한 쪽이 노랗게 익으면 뒤집은 후, 파를 삼겹살 위에 하나씩 올려주고 「허브맛솔트」를 .. 2021. 6. 28.
내 일러스트 01 2021. 6. 24.
20210623 2021. 6. 24.
20210622 2021. 6. 24.
20210621 2021. 6. 24.
20210620일 음악하는사람이렇게산다 - 아~ 좋아요! 쉴 때는 쉬어야지 아무것도 안 하고 쉬기가 목표였는데, 일주일도 못 참고 짐 정리를 했어요. 좁은 방에서 몇 년 동안 살다 온 까닭인지 넓어진 방이 낯섭니다. 아직 정리할 게 남았지만, 오늘은 정말 쉬고 싶네요. 잘 지내고 계시는가요? 창문 밖은 새들이 노는 놀이터라 종일 짹짹 소리가 들립니다. 종류도 다양해서 까치, 꿩, 뻐꾸기, 산비둘기가 번갈아 오가지요. 이름 모르는 새소리가 더 많아요. 가끔 심심한 파리가 방에 현관으로 들어와서 놀고 가는데, 반대편 창의 방충망을 열어주면 알아서 나갑니다. 마땅히 먹을 게 없으니 다른 곳을 찾는 게 나을 거예요. 여기도 모기가 있어요. 하루에 한 마리 정도 들어옵니다. 종류는 다양한데, 물려도 심하게 붓지 않아요. 잘 때 귓가를 맴도는 게 신경 쓰여서 현관문에 자.. 2021. 6. 20.
20210612토 음악하는사람이렇게산다 - 힘들 때는 쉬었다 가자 일단 퇴직(退職) 월요일 아침입니다. 지난주였다면 점심식사 할 시간이네요. 왜 집에 있냐고요? 맞아요. 10일에 일을 그만두었어요. 놀면서 지낼 만큼 숨겨둔 재산이 있거나 저축이 많은 것도 아니어서 직장을 그만둘 형편은 아니지만, 일이 점점 고되져서 몸이 버티질 못했거든요. 잘 지내고 계시는가요? 2월 17일부터 6월 10일까지. 짧은 날들이었지만, 이천으로 이사도 했고 '물류배송'이라는 새로운 세계도 경험하면서 잘 지냈네요. 물류센터에 들어갈 때 붙이는 '요일 스티커' '목요일'로 멈췄습니다. 지난주 금요일 아침. 오후 9시가 넘으면 버스로 집에 올 수 없어서 트럭으로 퇴근하고 새벽에 회사에 반납했습니다. 근영심포니아파트 - 곤지암은 광주공영버스 곤지암 - 신둔면은 이천공영버스 한 번 갈아타고 백신 맞.. 2021. 6. 14.
20210605토 음악하는사람이렇게산다 - 휴일(休日) 잘 쉬는 게 중요해요 휴일 아침. 느지막이 일어나 세탁을 시작합니다. 오늘은 정말 아무것도 하지 말자... 결심하고 넷플릭스에 집중하고 있는데, 아직 정리 못 한 이삿짐과 심을 곳을 찾지 못한 상추 모종이 맘에 걸립니다. 잘 지내고 계시는가요? 창문 앞에 단풍나무에 산비둘기 둥지가 있더군요. 도시 비둘기보다 날씬하고, 고운 청색이 은은한 친구입니다. 전부터 '부추 없어서, 부조 없어서...' 우는 새가 뭔지 항상 궁금했는데 바로 옆에 살고 있었네요. 도시 비둘기는 '구구...' 산비둘기는 '구구...없어서' 늦게 들어와서 먹는 저녁은 고스란히 축적이 되겠죠? 일이 힘들어서 몸에 쌓이는 느낌은 없지만, 늦게 잠드는 생활은 아침형 인간에게 어울리지 않는 거 같아요. 여러 가지 이유로 일찍 일어나고 5일 근무.. 2021. 6. 6.
20210529토 음악하는사람이렇게산다 - 세월은 쏜살같이 흐르고 벌써 5월 말(末) 시간 정말 잘 흐릅니다. 지난달 월급으로 빚 갚고 주식 사고 카드값 남겨놓고 다음달 월급날만 기다리고 있어요. 헤헤... 잘 지내고 계시는가요? 이삿짐 정리하다 오래전에 선물로 받은 시가를 발견했어요. 불을 붙여봤더니 금세 구수한 향이 방안에 가득 퍼집니다. 시가가 독하냐고요? 종이로 말은 담배가 더 독해요. 제가 파이프 담배 피울 때도 일반 담배를 피우면 목에 탁 걸리는 느낌이 있었어요. 요새 넷플릭스에서 '더 크라운'을 보고 있는데, 말년까지 시가를 즐기시던 처칠 경이 나오시죠. 오늘은 짐 정리를 안 했냐고요? 그럴 리가 있나요. 책상에 달린 책꽂이에 올라갈 책을 찾아서 꽂아놓고, 버릴 물건도 대충 파악했지요. 방이 또 반 평정도 넓어졌습니다. CD 슬림 케이스와 공 CD, 공 D.. 2021. 5. 29.
20210522토 음악하는사람이렇게산다 - 나들이 나들이 일주일에 하루만 쉬니 휴일은 할 일이 많습니다. 열 시간 후에 세탁이 시작되는지 알고 예약하고 잤는데, 열 시간 후에 마치는 거였어요. 덕분에 5시 반에 잠을 깼네요. 잘 지내고 계시는가요? 이번 휴일은 짐 정리를 미루고 안경을 새로 하기로 했습니다. 2013년에 만든 거라 많이 낡았거든요. 보정동 기타반 형님이 점심 초대를 해주셔서 이천 - 죽전 - 상암동 - 마포 - 이천으로 돌아올 요량으로 외출했습니다. 집 앞 명지빌라 정류소에 오는 신둔도예촌역행 24-5번 버스는 배차 간격이 길어서 시간을 잘 보고 있다가 집에서 나가야 합니다. 택시를 타면 6,500원이 나오는 거리입니다. 자전거 도로가 있으면 자전거로 가기에 딱 알맞은 거리지만, 위험한 곳이 많아서 자전거 외출은 포기했습니다. 휴일 낮술.. 2021. 5. 23.
20210515토 음악하는사람이렇게산다 - 아직도 정리 중 아직도 정리 중(整理 中) 산과 들이 초록색으로 변했네요. 모든 게 넉넉해진 느낌입니다. 아차 하면 지나가 버리는 5월. 벌써 보름이나 지났습니다. 잘 지내고 계시는가요? 올해는 휴일도 자전거 탈 시간이 없어서 잠깐 쉴 때 주변 사진을 찍습니다. 휴대폰 화면이 커지면서 영화 보기는 편해졌는데, 주머니에 넣고 일할 때는 많이 불편해요. 다음에는 아이폰4 정도의 작은 전화기를 골라야겠습니다. 비슷한 시간에 만나는 화물차들이 있습니다. 나무도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며 심어야 건강하게 자랍니다. 이사 가는 나무들. 위 사진은 죽은 나무, 이 사진은 산 나무. 지금쯤 새로운 곳에 자리 잡고 봄비를 촉촉이 맞고 있겠네요. 오늘은 책꽂이 정리를 했습니다. 몇 년째 읽지 못한 책이 여러 권 있네요. 저는 읽은 책은 다른.. 2021. 5. 16.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