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에서 평생을 농사지으며 살면은 피부가
어떤 모습을 하는지 이 할머니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10대부터 일을 시작해서 80이 넘어서까지
일하시는 할머니들, 그래도 이렇게 건강하게
사시는게 참 다행입니다.

'추억의 팬클럽 > 추억의 사진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여운 은소  (3) 2006.09.15
할머니 할머니 우리 할머니  (3) 2006.09.13
백련 2  (1) 2006.09.04
백련  (1) 2006.09.04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use 2006.09.14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뵙던 원목님...뵐 수 있어서 퍽 반가웠습니다^^

  2. BlogIcon 김영주 2006.09.14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든이 넘으셨는데...
    참 고우시네요...
    신경통에 고생하시던 외할머니 생각이 납니다...

  3. 원목 2006.09.15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ause님 얼굴은 기억나지 않지만 그 날 그 자리에 있었던
    모든 분들 가슴에 깊이 남아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