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양 노전마을에 있는 11천 소나무입니다.

오늘 아침 박병권 교수님하고 같이 한 여름의

싱그러운 소나무의 모습을 담아왔습니다.

11그루의 소나무가 마치 하나의 나무처럼

이렇게 조화롭게 서있는 것은 앞으로 우리의

삶이 이렇게 같이 어울려 살아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추억의 팬클럽 > 추억의 사진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아지풀 밤을 맞다.  (8) 2006.08.23
한여름의 11천 소나무  (2) 2006.08.20
??  (3) 2006.08.17
수세미꽃  (4) 2006.08.14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e 2006.08.22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양산 어느 마을에 스케치를 갓엇던 적이 있었는데..
    그곳에서 보았던 소나무도 사진속 소나무 처럼...멋잇엇던 기억이 잇어여..
    그림을 그리는 일, 사진을 찍는 일, 글을 쓰는 일...
    그 모두가..참 사람을 설레게 하기에 충분한 일이지요?

  2. BlogIcon 김영주 2006.08.22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목님...^^
    속리산에도 멋진 소나무가 있었는데...
    악양의 소나무도 멋지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