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에 있는 대원사 요사채에서 기르고 있는 난중에
가장 눈에 띄는 난인데 부르러우면서도 강한 맛이
있더군요.

'추억의 팬클럽 > 추억의 사진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업하는 모습..  (8) 2006.03.31
옥금강  (2) 2006.03.29
석수쟁이  (2) 2006.03.24
음력 2 월의 달모습 2  (1) 2006.03.14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홀로작가 2006.03.29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지난주에..
    난 속에서 파묻혀 있었는데여...
    희귀한 난들도 많던데..
    사진 잘 감상했습니다.
    (제 파일을 아무리 불러와도 .,,사진이 안 옮겨져요,,ㅠㅠㅠ)

  2. BlogIcon 김영주 2006.03.31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목님 안녕하세요...^^
    난은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느낌을 받습니다.
    지하실에 있다보니 식물을 기르지 못하네요...
    지난 해...
    구례에서 선물로 받은 부처손을 비상구계단에 놓아두었는데...
    겨울을 잘 넘겼더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