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에서 처음으로 석수쟁이의 본모습을 보았습니다.
굉음과 돌가루를 뒤집어 쓰면서 묵묵히 돌을 깍고 다듬는
석수쟁이. 참 위대한 작업입니다.

'추억의 팬클럽 > 추억의 사진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금강  (2) 2006.03.29
석수쟁이  (2) 2006.03.24
음력 2 월의 달모습 2  (1) 2006.03.14
음력 2 월의 달 모습  (0) 2006.03.14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영주 2006.03.24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목님 안녕하시지요?
    옛날에는 전동공구가 없어서 정을 치는 소리가 울렸었죠.
    요새는 조금 시끄럽지만...
    돌을 다루는 마음...
    아직 모르겠습니다...^^

  2. BlogIcon me 2006.03.29 0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무, 돌..등으로 작품해보고 싶은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