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옮기면서도 차마
어머님이 좋아하시던 장독대를 어쩌지 못해서
빈독일 망정 죄 끌고 갔지요.....

첫눈 이 풍성하게 쌓인 빈 장독대의 모습을 보니...
이상하지요 사랑하는 이는 가슴에 묻는 다더니,,,어머님 포근함과 넉넉함이 느껴지네요

양평집 빈 장독대의 눈입니다 제 막내 아우 아가타님 솜씨지요....

'추억의 팬클럽 > 추억의 사진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강물도 얼고...  (4) 2005.12.18
어머님의 장독대...  (3) 2005.12.06
치악산행(저만치 떠나가는 가을풍광)  (4) 2005.10.20
가을색갈  (1) 2005.10.18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e 2005.12.08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사진이..참 정겹습니다...그 장독대...
    마치 내가 살앗을법한 어린 아이일적 그런 집에서나 볼수 잇엇을 것만 같은...

  2. 루시아 2005.12.09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살이 접고 양평내려갔을때
    제 어머님이 가장 좋아라 했던 것이
    양지쪽의 장독대였지요.
    하나하나 독을 사서 장독대를
    채워가실때마다 얼마나
    행복해 하시던지..
    그어머님은 가시고
    이젠 빈 독들만 남은 장독대지만...
    어머님 숨결때문에.....
    어머님은 언제나
    제 마음의 고향이지요
    어머님의 장독대도....

  3. BlogIcon 김영주 2005.12.28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시아님과 양평은 인연이 예전부터
    있으셨나봅니다...
    장독의 눈을 뭉쳐본지 오래되었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