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어진 길을 잡고

손을 놓지 못하고

이미 뇌사한 시간을

툭툭 걷어차 깨워보려 애쓴


가로등 불빛 서로 엉켜진 하루 끝
그 거리 끝에 놓인 사람 하나

....

안녕하세요,,
조용히 지나가기만 하다가,,이렇게^^;;오랜만에,,

제가 있는 아름다운 땅에서는
그동안 서너번의 콘서트및 연주회가 있었습니다,

빨리 모시고 싶은 마음이 간절한데
제 보폭이 마음만큼 되지않아
안타깝기만 합니다,
하지만,,
기대하는 마음으로 고무밴드를 모시게 될 날을
소망하며 있습니다,
(그래도 되는지,,^^;;)


추신,,저도 오래전부터 마우스로 낙서(제수준,,)를 해와서,,부끄럽지만,.조심스레 참여해 봅니다,

'추억의 팬클럽 > 추억의 사진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번 변명이 평생이었습니다  (14) 2005.07.23
밤길에서,,  (2) 2005.07.23
本地風光  (4) 2005.07.21
꼬꼬영상 늣었습니다 ㅎ  (7) 2005.07.21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허공 2005.07.23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가운 마음이 생동하는 이것은
    어떻게 숨기나요...
    저는 닉네임만 보고선 비오는 나무님이신 줄 알았지요..ㅎㅎ

    이곳.. 님의 마음의 글과
    애써 표현하신 그림을 만나...
    점점 더..재미가 있어 지겠고요..

    오늘도 고맙습니다

  2. BlogIcon 김영주 2005.07.24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는 비님...어서오세요...^^
    참 신기합니다...
    그제...갑자기 지나가는 비님 생각이 났습니다.
    전화를 드려볼까하다가...
    자그마한 부담을 드리는 것 같아서
    더 기다리기로 하였지요...
    그런데...
    오늘 찾아주셨네요.
    참 기쁩니다...^^
    아름다운 땅에 고운 음악 소리가
    자꾸 울려퍼질수록...
    저희가 한 걸음씩 다가가고 있다고 생각해주세요...
    멀지않은 날...
    뵙게 될 것입니다...^^

    놓지않으려는 마음...
    그대로 간직하세요...
    마우스그림...좋은 느낌입니다...
    다시 오실거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