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속에 숲이 산다.
고요하던 숲은 바람에 술렁인다.
세차게 불어대는 바람,
서로 기대며 격려가 아우성인 숲,
뿌리에게, 나무끼리,
그때마다 더 꽉 움켜쥔다.
비로소 커가는 모습이 보인다.

바람에
숲이 흔들린다 내가 단단해지고
세상에
내가 흔들린다 숲이 단단해지고

내 속에 숲이 산다.
숲 속에 내가 산다.




* 시. 강희창  曲. 풍경

'추억의 팬클럽 > forAlbum'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속에 숲이 산다 / 풍경 曲  (3) 2007.02.07
할매와 참새  (2) 2006.11.29
앨범을 기다리다가 지치신 분들께...  (0) 2006.05.16
꽃이 전하는 말  (1) 2006.04.24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영주 2007.02.07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프강님 오랜만이시네요...
    그동안 별고 없으셨는지 궁금합니다.
    명절 인사를 미리 드려야겠네요...^^

  2. volfkan 2007.10.25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