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on | Canon EOS 5D Mark II | 1/250sec | F/4.0 | 131.0mm | ISO-100, 0 | 2016:08:01 03:35:44

 

 

알람을 끄고 몸을 일으키기 전에 잠시 여기가 어딘지 생각했다.

텐트 옆으로 스민 찬 공기에 콧날이 시렸지만, 아직 침낭 안은 따뜻했다.

밤새도록 날 텐트 가장자리로 밀어대던 그는 아직 S자로 구부린 채다.

침낭 지퍼를 열고 손을 내밀어 그의 어깨를 살짝 흔들어 본다.

반응이 없다.

  "낚시 안 해?"

한껏 움츠렸던 그의 목이 잠깐 침낭 밖으로 나왔다 사라졌다.

  "커피 물 얹어놔. 금방 나갈게."

목도리와 털모자를 챙겨 텐트 밖으로 나왔다.

모든 게 어젯밤 그대로다.

시간이 지나간 자리엔 이슬이 맺혀있었다.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바닥 소설 - 새벽...2  (0) 2016.10.08
손바닥 소설 - 새벽...1  (2) 2016.10.08
맞춤법 공부  (0) 2013.09.04
20120805-소설 "동물농장" 3막 - 곤충편 1  (4) 2012.08.06
Posted by Gomuba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관서 2016.10.08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슬 기둘려집니닷. 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