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호안 미로의 연필 자화상을 참고하여
그렸습니다.

그림으로 말을 걸어주고 저는 진심으로 느꼈습니다.
자기가 원하는 그림을 그리는게 행복한 거라고..

'추억의 팬클럽 > 나비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밀짚모자를 쓰고 앉아있는 소년  (2) 2006.02.22
호안 미로  (0) 2006.02.22
조소.  (2) 2006.02.22
모성  (0) 2006.02.22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