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수없는 불안감이 불현듯..

찾아올때.. 난, 더 먼길을 보고만 있었다.

하염없이 눈물만 흘린채..

'추억의 팬클럽 > 나비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huming..  (0) 2005.09.14
hum..  (0) 2005.09.14
안녕하세요 ^^*  (6) 2005.09.01
두 번째 전시회에 모신 석 진님...^^  (6) 2005.08.31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