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미경님의 라이브...사포리에서...*

남녘에 있을 땐 9시 전에 일어나곤 했는데
서울에 와선 다시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납니다.
인터넷이 되느냐 안 되느냐...
들여다 볼 게 있느냐 없느냐...
이게 관건입니다.

식사는 항상 아점과 술자리를 겸한 저녁을 들기에
어디서나 두 끼지만
일어나는 시간이 아주 중요하지요.
오전의 공복을 커피로 달래며 기타를 칠 것이냐?
일찍 누룽지라도 끓여 먹고 세 끼로 갈 것이냐...



거제도에서 영화에 출연한 친구들이 보충녹음을 하러
본부에 다녀갔습니다.
치킨 안주에 한잔하고 우리 집에서 잤는데요.
전기요가 고장 나 오랜만에 보일러를 땠습니다.
덕분에 방바닥이 호강했네요.

SAMSUNG TECHWIN Co. | SAMSUNG GX1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sec | F/4.0 | 0.00 EV | 2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0:12:07 23:20:13


거제도의 초설이 서울에 있는 동안
남녘에선 좀처럼 보기 어려운 눈이 내려줬네요.
저도 올 첫눈을 보았습니다.
아쉽게 잠깐 내리다 그쳤지만
영원히 눈이 녹지 않았으면...바라는 건
어릴 때와 다름이 없더군요.

SAMSUNG TECHWIN Co. | SAMSUNG GX1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9.5 | 0.00 EV | 45.0mm | ISO-1100 | Off Compulsory | 2010:12:08 12:37:04


십오 일 동안...
매일 술자리가 있었는데요...
술이 깰만하면 다시 모임장소로 가는 일이
매일 반복 되었습니다.
이러다...오래 못 살지...싶었습니다.



지방에서 반가운 손님이 오셨었는데요.
함께 반나절 동안 서울구경을 했습니다.
날이 풀려서 걷기에 무리가 없어 남산에 올라갔었죠.
남산타워 난간에 주렁주렁 매달렸던 자물쇠를 일부 철거하여
크리스마스트리를 만들었더군요.
오색 자물쇠들이 잘 어울렸습니다.

매일 밤마다 자기 전엔...
거제도와 압해도 바닷가가 눈에 선하여
낚시사이트를 찾아 조황도 보고 낚시기법도 공부합니다.
겨울에 굵은 씨알이 나온다는 감성돔 낚시를 가고 싶지만
아직 기술도 미천하고 비용도 만만찮고...
거리가 멀어서 한 번 내려가면 오기 싫고...
영화 편집 마칠 때까지 참을 생각입니다.



올해도 변함없이 고무밴드를 사랑해 주신 여러분...
며칠 남지 않은 2010년...잘 정리하시고요.
내년에 기쁜 마음으로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고운 일 많으십시오.
고맙습니다...^^



'오늘의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이 필요 없다  (8) 2010.12.23
내년에도 복 많이 지으세요 ^^  (6) 2010.12.22
다시 출격!  (4) 2010.11.15
대화는 필요하지만...말이 통해야죠.  (6) 2010.10.18
Posted by Gomuba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뷰티 2010.12.22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늘 고마운 고무밴드의 새로운 나날들에도
    행복과 웃음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BlogIcon Gomuband 2010.12.23 1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해 하고픈 일을 이루셨죠?
      아직 어려움이 많이 남으셨겠지만...
      세상은 헤쳐가라고 펼쳐진 것이니
      너무 실망하지 마옵소서.
      가끔 전화 주셔서...정말 감사합니다.
      새해 고운 일 많으소서...^^

  2. 연세영 2010.12.23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주형 세영입니다.
    몸이 안좋으셨단 얘기 들었습니다.
    제가 챙겨드리지 못해 마음이 아픕니다.
    새해엔 더욱 좋은 자리를 만들어보겠습니다.
    무안 프로젝트는 가동중이신거죠?
    기쁜 성탄, 즐거운 새해 맞으세요^^

    • BlogIcon Gomuband 2010.12.23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영아 고맙구나.
      가끔 네가 전하는 소식과
      네가 건넨 시원한 맥주 한잔이
      삶의 윤활유가 되는 거 넌 모르지?
      올해 수고 많이 했으니
      겨울엔 푹 쉬고
      내년에 좋은 일 많이 해라.
      항상 고맙다...^^

  3. BlogIcon 하늬바람 2010.12.23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년에도 복 마니 지으세요~
    라는 말씀이 좋네요. ㅎ
    보통은 복 마니 받으세요~ 잖아요?
    받는다는 것은 욕심을 마니 부리는 것 같은 어감이 드는데,
    지으라는 것은 제가 노력해서 만들고 가꾸는 기분^^
    고무밴드님도 내년에도 복 마니 지으세요~
    홈피에 글이 올라오질 않길래,
    또 다시 남녘 낚시길에 오르신 줄 알았습니다. ㅎ
    연말 술자리가 넘치셨군요.
    쉬엄쉬엄 드시고, 한해의 마무리 잘 하십시오~

    • BlogIcon Gomuband 2010.12.23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늬야...올해 애 많이 썼다.
      내년엔 꼭 순천에서 게스트하우스기공식을 하렴.
      그래야 방 하나 얻어서 머슴 살지.
      사진 전시관도 만들고
      공연장도 만들고...

      내년에도 쉬지 않고 복 많이 지을 거지?
      고마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