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STMAN KODAK COMPANY | KODAK DC4800 ZOOM DIGITAL CAMERA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4.0 | -1.00 EV | 13.3mm | Flash did not fire | 2009:08:26 16:30:51


비가 오려나?
아직 완전히 내려앉진 않았지만 하늘이 무겁다.
배낭에 우산 하나 챙겨 넣고 자전거에 올랐다.
확실히 시원해졌구나.
반바지를 스치는 바람에 날이 서 있다.

20분 전에 성당에 도착.
벌써 오셔서 기다시는 자매님들이 보인다.
솔바님이 이발을 하고 오셨네.
새신랑처럼...
흑석 3기 자매님께서 오늘 지원 오신다고 했는데...
일단 시작하고 보자.

수석간호사께선 장지로 따라 가셨나 보다.
감사하게도 다른 봉사자께서 차트관리를 해주신다.
흑석 3기 자매님들께서 도착하시고
순조롭게 봉사가 진행된다.
솔바님은 계속 체질판별 하시고...

상태가 호전되거나
불편함이 사라졌다고 말씀하시는 자매님들이 늘어난다.
손이 따뜻해지신 자매님은 손바닥 저린 증세가
손가락 쪽으로 조금 밖에 안 남았다고 하신다.
어떤 자매님은 어깨가 아픈 것이 없어졌는데
다리로 내려갔다고 말씀하신다.
공통적인 말씀은...
수경요법 받으신 후, 잠을 푹 주무셨다는...
봉사 시작한 지 불과 한 달여...
정확한 이유는 모르지만
좋은 징조임엔 틀림없다.

지난번에 버스를 잘못 타신 봉사자 자매님들을
버스 정류장에 모셔다 드리고 자전거에 오르자마자
빗줄기가 쏟아진다.
그러면 그렇지...
시원한 빗줄기 맞으며 본부로 도착.
지금은 비가 그쳤는지 다시 조용하다.

오늘도 귀한 걸음 해주신 봉사자 자매님들께 감사 올린다.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


Posted by Gomuband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