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이었다.
그리고 새 날의 태양이
잔잔한 바다의 잔물결을 헤치고
금빛으로 번쩍거렸다.

오는 세월은
희망으로 빛나고
흥겨움에 넘쳐 있었다.

갈매기들은 알다시피 결코 비틀거리지도 않으며
중심을 잃고 속도를 떨어뜨리는 법도 없다.
공중에서 비틀거린다는 것은
그들에겐 불명예요 치욕이다.

가장 높이 나는 갈매기가
가장 멀리 본다.

리처드 바크의《갈매기의 꿈》중에서

새해엔 조금만 더 높이 날아 올라보려구요^^
조금 힘들고 숨차고 그럴테지만....
그래도 조금은 더 멀리 널리 볼수있으니까
사소한 것에서 받는 상처는 덜할 테지요^^

'추억의 팬클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 기쁩니다  (1) 2006.01.03
조금만 더.  (1) 2006.01.0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2006.01.01
고무밴드를 만난 것에 감사하는 한해...  (1) 2005.12.31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영주 2006.01.02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시아님...^^
    뜻은 높게...
    마음은 낮게...
    올해도 같은 다짐으로 시작합니다.
    고맙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