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노래는 인기 시사만화가 심난파씨(본명 심민섭·56·사진)의
풍자만화집 <광화문 블루스>를 바탕으로 구성된 연극의 주제곡이
었으며, 노래의 원래 주인공은 흔히 알려진 것처럼 이문세가 아니라
당시 잠시 활동하다 사라진 최현주라는 가수였다.
 
그동안 일간지에 시사만화를 그려왔고 현재도 대전일보에 '꼬툴씨'
라는 타이틀로 연재를 하고 있는 심난파씨는 이같은 사실을 밝히면서
"최근 시골의 한 PC방에서 누구에게 급히 E메일을 보내려고 들어갔다가
포털사이트에서 이수영의 '광화문 연가' 리메이크가 인기있다는 뉴스를
접하고 정말 반가웠다. 옛 추억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다"며 잊고
있던 과거사를 돌이켰다.
 
심씨는 지난 84년 6월부터 89년 1월까지 사회적으로 큰 화제가 됐던
'가라사대'와 '심마니'를 각각 모 주간지와 일간지에 연재했다. 이
연재물은 <광화문 블루스>라는 단행본으로 출간됐고 86년 초 전위예술가
무세중씨의 권유로 연극으로 만들어지게 된다. 이 연극은 지금은 타계한
코미디언 심철호씨가 주인공을 맡아 모노드라마 형식으로 연출됐다.
 
연극의 주제곡은 이영훈씨가 작사·작곡을 맡았는데, 연극 무대에서는
최현주가 노래했고 나중에 이영훈씨와 콤비를 이룬 이문세가 리메이크했다.
 
심씨는 또 <광화문 블루스>라는 타이틀은 당시 자신과 한 버스
안내양 사이에 있었던 애틋한 러브스토리에서 비롯됐음을 밝혔다.
어린 시절 서울 숭인동에서 자란 심씨는 고교를 졸업한 후 늘
'봉천동∼창신동'을 오가는 시내버스에서 연필파는 아르바이트를
했다. 이때 버스 안내양들이 노래에 반해 늘 광화문에서 내리고 타던
심씨를 '광화문 오빠'라고 불렀다.
심씨는 이들 안내양 가운데서도 유난히 미모가 뛰어났던 한 아가씨와
사귀게 되는데 결혼까지 생각을 하다가 안타깝게 헤어지게 된다.
이후 이 아가씨는 시집을 갔지만 5년 후 서로 어렵게 연락이 돼 광화문
네거리에서 단 한번 재회를 한다. '광화문'이라는 말은 그래서 나오게
된 것이다
<펌>

'추억의 팬클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일 뵙겠네요... *^^*  (5) 2005.12.21
이문세 / 광화문연가  (2) 2005.12.20
꽃 피었네------좋은 날 되소서-----  (2) 2005.12.15
작은 음악회 즐거웠습니다  (7) 2005.12.14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ya 2005.12.20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래는.. 없습니다,
    김영주님, 건강하시죠?

    바소님,(저는 왠지 me보다 baso란 id가
    더 가깝게 다가오더군요) 잘 계시죠?
    또, 박헌중님, 카페에 가입해도 이상하게
    글이 안 올라가더군요,
    많이 춥습니더, 어제 진주 최저 기온이
    영하 13.??였습니다,
    건강하시구요, 봄이오면 그 때...

  2. BlogIcon 김영주 2005.12.21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ya님...^^
    진주를 옆으로 바라보며 거제도에 다녀왔습니다.
    오다가다 두 번이나 지나쳤는데도 뵙지를 못했군요.
    하시는 일은 어떠신지요?
    홈에 기별을 드리러갔더니 게시ㅐ판 하나만 열어놓으셨더군요.
    분주한 연말연시...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에 뵙지요.
    복 많이 받으십시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