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오네여..
아까는 주룩주룩... 그렇게 마음마저 한없이 우울하게 하더니..
좀전엔 시원스레 소나기가 내리네요..

비오는 내내 꿈틀이 마음도 내리는 비마냥 잠시도 가만있지를 못했다쥐염.
(변덕이 죽끓듯하는 꿈틀이... -_-;;)

비오는 잠시동안..
이런 느낌이 들었어요..
사람들 사이에서 수없이 쏟아져나온 말의 무게가 느껴지는 듯한.. 그런 느낌..
모, 별다른 일이 있었다기보다는..
그저 비를 마주대하고 커피한잔 마시니 그런 느낌이 들더군염..

스스로의 말한마디가 문득 한없는 중량감을 가지고, 툭하고 무겁게 발치에 떨어져 버리는듯한 그런 느낌..

항상 사람들과 얘기를 나누지만..
그저 잠시 함께하는 시간동안 일상적인 단어를 조합해서 으례 나누게되는 그런 말들이 아니라..
짧은 말 한마디에서 내 모든 의식이 멈칫하는 그런 이야기.. 그런 공감의 시간이 그리운 날이네요..

현실을 벗어난 그런 바램..
아마 비가 와서 그렇겠죠..
비가와서..

에휴~~~ 이런 바램일랑은 음악으로라도 느끼렵니다..
그런 가슴 묵직한 느낌일랑은..
고무밴드 음악 하나 틀어놓으면 모, 조금은 해소되겠죠~? ^^

'추억의 팬클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하세요  (1) 2005.09.14
비가 와서..  (1) 2005.09.13
와우~~  (1) 2005.09.12
부케...  (3) 2005.09.11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영주 2005.09.14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꿈틀이님...^^
    멋진 사진 감사합니다...
    회색구름이 서로 감기며 하늘을 메우면...
    언제 걷힐까하는 바램보다는...
    무겁게 누른 느낌이 더 좋을 때도 있습니다.
    특히 겨울에 눈을 쏟아부을 듯이
    두꺼워진 하늘이 그렇지요...

    장대비가 물러가고...
    다시 하늘이 열렸네요...
    고무밴드의 음악으로 묵직함이 덜어지셨을까요?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