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에서 본 내용입니다.
'저작권법' 때문에,
사진이나 동영상 그리고 기사를 옮길 수 없어서
'뉴스'를 보며 메모한 내용을 재구성하여 쓴 글입니다.

- * 저 절 로 * -

    어제 YTN 뉴스를 보다가,
    참으로 잘 사는 것이란, 어떻게 사는 것인지를 보여주는
    아름다운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성실아이종합건설이라는 회사를 운영하는 김병보(48살) 씨,
    그가 이 이야기의 주인공입니다.
    그는 자신의 신장을 기증하여
    한 젊은 생명을 살리게 되었답니다.



    회사 직원 손기배(57살) 씨의 아들 영준씨의 안부를 물은 것이
    이 이야기의 시작이 됩니다.

    제대 후 돌아온 대학 캠퍼스에서 산업 디자인을 공부하며
    미래의 꿈에 부풀어있던 손영준(28살) 씨.
    별달리 건강에 문제가 없던 손 씨는
    지난 2003년부터 호흡이 자주 가빠오고
    몸에서 힘이 빠지는 것을 느꼈다는 것입니다.

    병원에서 받은 판정은 신부전증.

    매주 세 차례씩 투석 치료를 받았지만
    씨의 건강은 점점 나빠질 뿐,
    생명이 위험하다는 말을 듣게까지 되었답니다.

    이러한 사정을 알게 된 김병보사장이
    자신의 신장 이식을 제의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 이식 수술을 하기까지의 과정에는
    많은 어려움이 따랐답니다.
    사장의 가족들도 반대하고 나섰고,
    서로 남남인 두 사람의 신장의 조건이
    이식하기에 맞을 가능성도 낮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하늘의 도움이었을까?
    놀랍게도 모든 조건이 맞아떨어졌습니다.

    그래서, 오늘(8월 12일) 오전에 이식수술을 한다고
    아산병원이 밝혔습니다.

    사장의 말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뿐인데...”였으며,
    특별하게 다뤄져 부담스럽다는 것이었답니다.

    손영준씨는, 수술을 마치고 한 달 남짓 지나면
    그토록 원하던 건강한 모습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네요.



[음악 출처 : Gomuband]


'추억의 팬클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나로다 (10/n)  (6) 2005.08.13
참으로 잘 사는 사람  (7) 2005.08.12
비만 오면~ 생각나는~ 그 밴드~ ^^  (1) 2005.08.10
나는 아직 인간이 아니다 (7/n)  (6) 2005.08.10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허공 2005.08.12 0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TV뉴스에서..보았습니다...
    그때 우리 가족들이 모두 저녁식사를 하다가...
    모두가 하나같이..일어서서
    TV앞으로 모였습지요...
    며눌애가 하는 말이...
    요즈음 맨날 짜증나는 뉴스만 나오더니..
    .................!!
    더이상 무슨 말이...

    가만이 눈을 감았습지요
    고마울 뿐이였지요

  2. hyojin 2005.08.12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봤지요...
    감동입니다 훈훈한 인간 세상 ....
    잘 계시지요?
    가을이 어서 왔으면 합니다 뵙고 싶어서요 ㅎㅎ~

  3. BlogIcon 김영주 2005.08.12 1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시지요?
    저절로님과 태허공님께서 말슴을 나누시니...
    두 분께서 황둔에 함께 계신 것을 보는 느낌입니다.
    좋은 일은 항상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지요.
    다만 나쁜 뉴스에 가려서 잘 들리지않을뿐...

    이제 여름도 물러갑니다.
    맑은 하늘을 향해 가슴을 열어놓을 때가 되었습니다.

  4. BlogIcon 김영주 2005.08.12 1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yojin님...안녕하시지요?
    여행다녀오신 이후로 못 뵈었네요...
    저는 이번 주에 강릉에 다녀옵니다.
    좋은 주말 되십시오...^^

  5. hyojin 2005.08.12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영주님 오랜만에 뵙지요?
    여행때문에 이것 저것 준비 하느라..
    다녀와서 뵙지요
    건강하구 편하게 보네세요

  6. 풍경 2005.08.12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직 접하지 못한 소식인데,,,
    저절로님을 통해 이렇듯 한없이 마음좋아지는 소식을 접합니다.^^

    톨스토이 작품중에 [아시리아 황제 아사르하돈]에서 참 감명깊은 구절이 있어요.
    '너는 오로지 목숨을 가지고 있는 다른 것들과 제 목숨을 구분짓고 있는 경계를 부수고 목숨을 가지고 있는 다른 것들이 자기 자신이라고 앎으로써만 - 그것들을 사랑함으로써만 네 자신 속에서 목숨을 좋게 할 수 있다.'

    너를 사랑하고 너와 내가 같은때 내가, 내 삶이 좋아지는 것이겠지요...

    요즘 웰빙, 웰빙 합니다.
    먹거리, 입을거리 심지어는 작은 일용품 하나에도 웰빙이라는 딱지가 붙어있어요...
    본래 웰빙이라는 것이 두루두루 함께 살아간다는 것에서 시작된것인데,,,
    '우리'가 함께 참살이 하잔 것인데,,,
    그래서 자연과도 우리와 조화하여 자연이 병들지 않게 곡식에도 인위적인 약을 치지 않고자 함인데...
    이상하게도 '우리'는 쏙 빠져버린 듯...
    내가, 내 식구가 잘 먹고, 잘 입고, 좋은 소재로 가구와 일용품을 만드는 것...

    오늘 이 소식은 참으로 마음이 따뜻해지는 울림입니다...
    김병보 사장님, 정말 참살이가 무언가를 아시는 분이십니다...
    자문해 봅니다...
    풍경아, 너는 얼마나 잘 살고 있느냐...

  7. BlogIcon 김영주 2005.08.12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님...^^
    요새 미디어의 말장난을 보면...
    사람을 현혹시키는데 초점이 맞춰져있는 것 같습니다.
    단순백지로 사람들을 만들어놓더니...
    그 위에 멋진 미끼들을 하나씩 던져주며 전체주의로 이끕니다.
    휴대폰...
    컴퓨터...
    섹스...
    TV...
    웰빙은 원래 우리민족이 잘~하고 있던 것인데...
    다른 꺼풀을 쓰고 나타나고...
    장사를 위해 영혼을 파는 PD도 나타나겠지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