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갈 매 기


[ 나는 바보에 천치로다(9/n) ]

오늘도 한마디 말조차
할 줄 모르는 나는
바보에 천치로다

산기슭 계곡에 흐르는 물소리
그침이 없이 뚜르르르륵

나뭇가지 틈사이 사이로
바람소리 쏴~아~

간간이 산새들도 울음 운다
휘우~ 휘~휘~

이따금 꿩도 두번씩 울음 운다
무슨 영문인지는 모르지만 꿔엉~꿩

숲속이 고요할 때는
풀벌레 소리가 하모니로 들려 온다
찌르르르...쓰르르르

삼라만상 모두모두 하나같이
제 스스로 나름대로
자기 울음소리를 내는데

나는 아직도 내가 한 말에
다시금 고쳐 말한다 해도
자유로울 수가 없다

오늘도 한마디 말조차
할 줄 모르는 나는
바보에 천치로다

2003.05.14...(空)

'추억의 팬클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체는 오묘한 섭리...  (3) 2005.08.09
나는 바보에 천치로다(9/n)  (2) 2005.08.09
이제사 어렴풋이 (6/n)  (6) 2005.08.08
보물섬에서,,,(18세이상만 보실 것)  (6) 2005.08.08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풍경 2005.08.09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라만상이 모두 제소리를 내는 것은 자연의 섭리, 자연스런 본능의 표출이겠지요...
    사람도 이같이 자연의 섭리대로 살아간다면 진정 자유로와질텐데 말입니다...
    그냥 문득 드는 생각...*^^*

  2. 2005.08.10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나는
    인간이 아니다...
    한동안...솔직한 나의 생각이였습니다
    풍경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