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과 함깨한 시간동안...
자신의 모남을 조금씩 정을 두드려 깨어냈습니다.
자꾸 눈에 맺히던 눈물은 마음의 장애를 밀어내고 있었던게 아닐까요?
고운 노랫말로 기쁘게 해주신 여러분께...
커다란 복덩이 전해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