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보다 높이] 올라가려는 사람은
언젠가 갑자기 현기증이 그를 찾아온다는 것을
계산하고 있어야 한다.
현기증이란 무엇인가?  추락공포증인가?
그렇다면 난간으로 안전장치를 해놓은 전망대에서도
우리에게 현기증이 오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현기증은 추락공포증과는 다르다.  
현기증은 깊이가 우리를 유인하는 것을 의미한다.
깊이는 우리 마음속에 추락에 대한 동경심을 불러일으킨다.
그럴 때 우리는 깜짝 놀라 이 동경에 대해 방어한다......


'추억의 팬클럽 > 김혜련갤러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주운전 중...  (3) 2005.07.01
그 곳..  (1) 2005.07.01
기억..  (0) 2005.07.01
오후 2시_02  (0) 2005.07.01
Posted by Gomuband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me 2006.02.12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란쿤데라_참을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中



티스토리 툴바